보통 5월경에 응시하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, 하루에 세 과목까지 응시할 수 있지만 만약 한 과목 점수를 취소하는 경우에 다른 과목의 점수까지도 취소되어 점수를 확인 할 수 없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. 또한 SAT와 마찬가지로 한번의 테스트에서 원하는 점수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를 감안하여 6월 혹은 8월 시험에 다시 응시할 계획도 세워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.
이미 강조한 바와 같이 모든 테스트는 각각의 고유한 문제유형이나 사고방식을 훈련해야만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으므로, 9학년이나 10학년에 시험 준비를 하는 것이 결코 이르지 않고 미리 원하는 테스트 점수를 받아놓으면, 11학년이나 12학년이 되어서 시험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어 GPA관리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.

Copyright © WUNDERPREP | All Rights Reserved.